사는 이야기

일상 | 2017/01/08 14:25

와우, 굉장히 오랜만에 쓰는 글입니다. 역시 초심을 잃는 건 여간 쉬운 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조금만 방심해도 초심으로 돌아가서 이렇게 블로그를 방치하게 되니까요. <

2학기가 끝난지 몇 주 지났네요. 마지막 글을 쓴 이후로 정말 바쁘고 힘들게 살았습니다. 과제, 프로젝트, 시험이 어우러져 저를 공격하고 있었어요. 덕분에 2~3주 동안 주말에 맘편히 놀지도 못하고 계속 과제, 프로젝트를 붙잡고 있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결국 이렇게 버텨내고 방학을 맞이했죠! 그렇게 시달리다가 방학이 되니까 정말 아무 것도 하기가 싫군요. 뉴스도 잘 안 보고 그냥 오버워치나 하고 영화나 보고 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사는 이야기’라는 카테고리에 맞게, 최근에 산 물건들을 중심으로 어떻게 살았는지 이야기하겠습니다(?).

  • 따수미 난방텐트

따수미 프리미엄 1-2인 바닥없음(민트)

제 방은 정말 춥습니다. 창문이 북쪽을 향하고 있는데다 단열이 거의 안 돼서, 자고 일어나면 목이 아플 정도입니다. 따수미라는 브랜드가 평이 제일 좋아서 샀습니다. 침대 위에 설치하기에는 바닥 있는 모델이 훨씬 낫겠더라고요. 매트리스에 고정하기 정말 힘듭니다. 대충 걸쳐놓은 상태입니다만, 떨어질 것 같진 않네요. 설치하고 나니까 확실히 밤에 잘 때 따뜻합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밖으로 나가기 싫어요…

위메프에서 실 결제가 29,610원

  • ipTIME A1004ns 유무선공유기

ipTIME A1004ns

원래 ipTIME N604S 모델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오래 써서 그런가 24시간 내내 돌리니까 며칠 마다 인터넷 연결이 끊어지는 문제가 생겼더라고요. 직접 서버를 돌리고 있는데, 계속 끊어지는 상태로 사용할 수 없어서 교체했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더 좋은 공유기를 사용하고 싶지만, 다른 회사 제품들은 가격이 확 뛰더라고요. 가성비로 보면 ipTIME을 이길만한 공유기가 보이지 않습니다.

인터파크에서 실 결제가 36,632원

  • 다샵 베란다 방풍비닐

다샵 베란다 방풍비닐 지퍼식(일반) 300×165

난방텐트를 쓰면서 잠잘 때 추운 문제는 해결이 됐는데, 여전히 낮에는 추운 겁니다. 난로를 사야하나 생각하다가 방풍비닐이란 게 있다고 해서 사봤습니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바람을 막아주는 건데, 효과가 나쁘지 않습니다. 제 방이 문 하나를 두고 베란다와 붙어있는데, 문 틈새로 찬 바람이 계속 들어왔었습니다. 방풍비닐을 붙여도 찬 기운은 들어옵니다만, 바람은 안 들어와서 덜 추워진 것 같습니다.

11번가에서 실 결제가 13,340원

  • 컬러풀 GTX1050 REVENGE D5 2GB

컬러풀 GTX1050 REVENGE D5 2GB

<오버워치>를 사면서 GTX1050 가격이 떨어지면 사려고 계속 지켜보고 있었는데, 티몬에서 엄청난 특가가 떠서 바로 사버렸습니다. 원래 소셜커머스가 오픈마켓 보다 더 비싼데, 3만 원 할인 쿠폰을 뿌려버려서 오픈마켓 최저가보다 더 저렴한 가격으로 풀렸습니다. 요즘 PC방에 많이 달려있는 GTX960 정도 되는 성능이라서 <오버워치>는 정말 잘 돌아갑니다. PC방 보다 더 잘 돌아가는 것 같아요. PC방은 렉 걸리는 곳도 많더라고요.

티몬에서 실 결제가 약 118,692원

  • 시디즈 T500HLDA

시디즈 T500HLDA 메쉬의자(기능형-헤드레스트) 레드

전에 쓰던 의자가 고등학교 입학할 무렵에 산 듀오백 카피 제품이었는데, 처음부터 맘에 안 들었습니다. 편하지가 않더라고요. 드디어 이번에 의자를 바꿨습니다! 정말 좋은 평을 받고 있는 시디즈 T50 시리즈인데요. 매장에서 앉아보니까 허리를 딱 받쳐줘서 마음에 쏙 들더라고요. 상당히 저렴한 가격에 나와서 바로 샀습니다! 매장보다 10만 원 이상 저렴하더라고요.

티몬에서 실 결제가 232,000원

 

이렇게 제가 산 물건들을 정리해봤습니다. 대략 2달 동안 많이도 질렀네요. 오랜만에 블로그 업데이트도 했으니까 다시 쉬러 가도록 하겠습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