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 피트 어드벤처 한 달 후기

문화 | 2019/12/29 20:22
30일 돌파, 짝짝짝!

제목은 한 달 후기인데, 글쓰기를 미루다 보니 어느새 2달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글 올린 게 1월 7일입니다. 블로그도 거의 1년을 방치했네요. 관성이 참 무섭습니다.

운동과 담쌓은 사람이 <링 피트 어드벤처>를 사기까지

살면서 운동을 제대로 해본 적이 없습니다. 땀나는 것도 싫고 재미도 없어서, 학창 시절에 체육 시간도 별로 안 좋아했죠. 그래도 아예 안 하기엔 죄책감이 드니까, 가까운 곳은 걸어서, 낮은 층은 계단으로 다니긴 했습니다. 정말 최소한의 운동.

그러던 어느 날, 유튜브에서 한 영상을 봅니다.

와, 너무 재밌어 보이는 겁니다. (내 안의 운동 욕구가 불탄다!)

근데 링 피트 어드벤처는커녕, 닌텐도 스위치도 없는 사람이라 마음 비웠는데, 마침 닌텐도 스위치가 할인하네요. 그래도 합치면 40만 원이 넘는 가격이라 고민하다가, 게임기는 한 번 사면 다른 게임도 할 수 있고, 링 피트 어드벤처는 헬스 몇 달 다니는 거랑 비슷하니까 합리적 소비라는 계산으로 결국 질렀습니다!

닌텐도 스위치 신형 +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339,200원)
젤다도 하고 싶었어요. 진득하게 붙잡고 해야 해서, 사놓고 잘 안 하고 있지만…
링 피트 어드벤처
최종가 75,000원 정도에 샀습니다.
이후 한동안 프리미엄 붙여서 더 비싸게 팔다가, 이제 정상화됐다는 것 같네요.

이제 나도 운동하는 사람

거의 2달 가까이 꾸준하게 하고 있습니다. 일주일에 평균 6일 정도, 실제 운동 시간(화면 왼쪽 하단 타이머)으로 20분 정도 플레이합니다. 스테이지 방식으로 진행되고, 대단한 건 아니지만 스토리도 있으니까 꾸준히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운동에 미친 드래고를 운동으로 참교육하는 운동 게임.
자세에 따라서 Best는 쾅 소리가 나게 때리지만, Good는 탁 하고 때려서 묘하게 기분 나쁩니다.

처음에 체력 측정하면서 난이도를 ‘그럭저럭’으로 했더니, 운동 부하가 11로 나왔습니다. 인터넷 보니까 다른 분들은 대부분 20이 훌쩍 넘길래, 너무 낮게 하는 게 아닌가 싶어서 꾸준히 올렸습니다. 그리고 20일쯤 지나니 최대치(30)에 도달했고, 그 이후로 유지 중입니다.

덕분에 횟수랑 자세 유지 시간이 많이 늘어나서 힘듭니다.

팔, 복근, 다리, 요가 카테고리로 나뉜 동작이 다양한데, 그중에서 몇 가지만 장착해서 진행하게 됩니다. 처음에는 랜덤으로 하다가 몇 번 게임 오버 당하고, 지금은 공격력이 강한 동작 위주로 합니다. 당연히 더 힘든 동작입니다. 공격 범위가 있는데, 이것도 더 넓으면 더 힘든 동작입니다. 범위에 따라서 공격력이 1/n이 되진 않고, 똑같은 공격력으로 공격하는 것 같더라고요.

스테이지 구성이 다리 → 배 → 팔 운동 순으로 배치돼있습니다. 초반부에는 공격력 강한 게 다리 운동밖에 없어서 왜 그런가 했더니, 나중에 순차적으로 추가되더라고요. 이게 근육이 잘 붙는 순서라고 합니다. 오오, 닌텐도의 큰 그림.

후기

몸이 막 건강해졌다, 좋아졌다는 건 딱히 모르겠습니다. 허벅지는 좀 더 두꺼워진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느낌은 그런데, 집에 있는 인바디 체중계로 재보면 근육량에 변화가 없어서 뭐지 싶긴 하지만요. 안 정확해서 그런가. 처음엔 조금만 해도 알이 배다가 요즘은 안 그러니 좀 나아졌겠거니 하고 있습니다. 다만, 꾸준히 하고 있다는 사실에 뿌듯하고, 평소 바른 자세에 좀 더 신경을 쓰는 사람이 된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꾸준히 할 생각입니다. 스테이지는 대략 90일 정도 플레이 할 수 있는 분량이라는 말을 본 것 같은데, 다 깨면 처음부터 다시 깰지, 아니면 커스텀 모드로 그냥 운동할지는 모르겠습니다. 뭐가 됐든 미래의 제가 꾸준히 계속해줬으면 좋겠습니다.

30일간의 기록
태그 :

“링 피트 어드벤처 한 달 후기”에 대한 4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